소프트캠프, 언제 어디서나 재택근무 가능한 원격근무 솔루션 'SHIELD@Home' 출시

    기업 이야기 2020. 8. 19. 10:52

     

    - VPN, 별도 설치 파일 자체가 필요 없어 보안 사각지대 보완한 솔루션 

    - 원격근무지에서 웹 브라우저 접속으로 사무실 PC 보안 환경 그대로 구현 

    - 스크린 마킹 기능으로 정보 유출 방지 더해 제품 차별화 

     

     

     

     

    사이버 보안 전문 기업 소프트캠프(258790, 대표 배환국)가 언택트 서비스의 일환으로 재택근무가 가능한 원격근무 솔루션 'SHIELD@Home'(실드앳홈)을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업무 연속성을 고려해 일부 기업들이 한시적으로 VPN(가상사설망)을 이용해 사내망에 접속을 허용하는 형태로 근무자의 편의성을 높였지만, VPN 터널이 해킹을 당할 경우 공격자가 별다른 인증없이 정상 사용자 권한으로 사내망에 접근할 수 있다. 사내망 전체가 공격자에게 노출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보안성을 겸비한 원격근무 솔루션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소프트캠프의 SHIELD@Home은 VPN이나 별도의 설치파일을 깔지 않고서도 보안이 설정된 상태에서 업무를 볼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SHIELD@Home이 적용되면 원격근무 대상자는 원격 근무지에서 HTML5가 지원되는 웹 브라우저로 자신의 사무실 PC에 접속하기만 하면 된다. 평소 사용하던 회사 PC를 사용하기 때문에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이 유지된다. 원격근무지에서 일한다고 하더라도 보안이 설정돼 있는 회사에서처럼 손쉽게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원격근무 대상자의 사생활이 침해되는 것도 아니다. 기존 재택근무 솔루션은 재택근무 용도가 아니라 원격 PC 제어의 관리기능을 활용한 것이 많아 원격근무 대상자에 대한 개인정보 침해이슈가 있었지만 SHIELD@Home은 이같은 우려도 불식시켰다.

     

    관리자 입장에서도 편의성이 대폭 높아졌다. SHIELD@Home에는 '스크린마킹' 기능이 더해져 있어 원격 근무지에서의 정보유출 가능성이 크게 줄어든다. 관리자는 SHIELD@Home을 통해 재택근무 승인에서부터 재택근무 기간을 손쉽게 설정할 수 있어 재택근무자 관리 용이성을 크게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실시간으로 원격근무자 접속현황이나 사용통계 등 조회도 가능하다.

     

    소프트캠프 배환국 대표는 “코로나 19 이후 기업들은 사회적 재난에 따른 근무환경 위협과 감염에 대한 보완책으로 언택트 근무 환경 도입을 지속해서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SHIELD@Home은 기업이나 기관이 고민하는 원격지 근무 체제로의 손쉬운 전환을 돕는 데 집중하는 한편, 업무 효율성과 보안성, 구축 및 관리의 용이성, 도입 비용 절감 등 현장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반영한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