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캠프, 게이트엑스캐너(GateXcanner) 복수의 국가 핵심 기간시설에 잇단 납품

    기업 이야기 2020. 8. 31. 11:10

     

    소프트캠프, 게이트엑스캐너(GateXcanner)

    복수의 국가 핵심 기간시설에 잇단 납품…

    - 게이트엑스캐너(GateXcanner), 외부로부터 반입되는 위협요소 감지해 OT보안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 소프트캠프 관계자, “시장과 고객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

    소프트캠프의 게이트엑스캐너(GateXcanner)가 복수의 국가 핵심 기간시설에 잇따라 납품됐다.

    게이트엑스캐너(GateXcanner)는 외부 문서나 패치 파일의 위협 요소를 탐지, 검증, 관리해주는 키오스크 형 솔루션이다. 사용자 인증 후 USB 등 저장매체를 삽입한 뒤 파일에 대한 백신 검사와 문서, 패치, 펌웨어 등 파일 유형별 무결성 검증 및 이력 자동 생성 과정을 거쳐 안전함이 확보된 파일만 광디스크(CD)로 제작해 조직 내부로 반입을 돕는다. 즉, 게이트액스캐너(GateXcanner)를 입구에 배치하면 외부로부터 반입되는 위협요소를 감지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고도화된 사이버 테러 집단의 잠재적 공격 대상이거나, 망 분리 환경에서도 외부 유입 파일에 대한 보안 강화 및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지능적 지속 위협) 공격에 대한 보안대책을 고려하고 있는 기관 및 기업의 니즈도 충족이 가능하다. 게이트액스캐너(GateXcanner)는 다수의 백신검사를 기본으로 진행한다. 아울러, 잠재적 위협요소를 제거 후, 안전한 콘텐츠만 추출하여 문서를 재조합하는 기술인 CDR(Content Disarm &Reconstruction) 기반으로 외부 유입 문서를 안전한 문서로 변환하는 기능을 포함해 한층 더 강화된 보안체계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또한, 결과물 수동 제작, 수기 이력 관리 등에 불편함을 없애고, 사용자 이력 자동 생성을 효율화하는 장점으로 고도화된 보안성 확보를 고민하는 담당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특히, OT(Operational Technology) 보안이라고 일컫는 제조운영(OT) 시설 보안의 수요가 뜨겁다. 공장, 발전소, 에너지 관련 시설 등 다양한 사회 인프라를 구성하는 곳에 무심코 꽂은 USB는 설비 시설 운영 자체를 중단하는 상황을 야기한다. 초연결사회가 다가올수록 OT보안의 중요도는 높아지고 있다.

    아울러, 게이트엑스캐너는 행정안전부의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 보호지침과 산업통상자원부의 정보보호시스템 관리운용망 보안대책 등 내부망과 제어망에 대한 보안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있어 컴플라이언스(규제 준수) 요건을 자동으로 충족시킬 수 있다.

    소프트캠프 MX사업본부 강홍석 본부장은 “당사의 게이트엑스캐너를 도입한 담당자로부터 외부 반입 파일에 대한 총괄적인 관리가 가능한 키오스크 시스템이라는 긍정적인 피드백을 많이 받고 있다” 며, "그동안 개척하고 축적해 온 보안 시장 내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과 고객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솔루션인 만큼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